사이트소개

제목   코로나19 진단기술 특허출원 급증
작성자   관리자[admin]
조회수   13
첨부파일
  첨부파일이 없습니다.

K-방역의 선두주자, 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출원 급증
- 코로나19 진단기술, 불과 4개월 만에 40건 특허출원 -

 

 

□ K-방역의 선두주자인 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출원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특허청(청장 박원주)에 따르면, 코로나19 진단기술은 지난 2월 처음 특허출원(국군의무사령부, 4월 등록)된 이래 4개월 만에 40건이 출원된 것으로 파악됐다. 

 

 ◦ 이는 사스(’02년 발생, 18년간 19건 출원)나 메르스(’13년 발생, 7년간 32건 출원)와 같은 호흡기 증상 바이러스 유행시와 비교할 때 단기간에 높은 증가세를 보인 것이다. 

 

 ◦ 이런 경향은 팬데믹으로 인한 전세계적 수요 폭증과 K-방역에 대한 신뢰도 상승, 승인 절차의 신속화 및 국제 표준화 등을 포함한 적극적 지원 정책이 기술 개발을 촉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.

 

 

□ 특허청에 출원된 코로나19 진단기술은 기술별로는 크게 분자진단법(22건)과 면역진단법(18건)으로 분류된다.

 

 ◦ 분자진단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증폭하여 검출하는 방법으로, ‘실시간 RT-PCR법’, ‘실시간 등온증폭법’ 및 ‘바이오마커 진단법’ 등의 종래 기술과 최근에 상용화되고 있는 ‘유전자가위 진단법’으로 구분된다.

 

 ◦ 면역진단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 또는 인체의 항체를 검출하는 방법으로 구분된다. 30분 내로 신속한 진단이 가능하나 분자진단법에 비해 정확도가 낮을 수 있다.  

 

 

□ 40건의 특허출원을 출원주체별로 구별하면 정부기관 및 출연연구기관이 6건, 대학이 12건, 기업체가 17건, 개인이 5건으로 나타났다.

 

 ◦ 그 중 10여건은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. 1호 등록특허인 국군의무사령부의 진단기술은 이미 다수의 기업에 기술이전 됐고, 이후 등록된 2건의 국립대(충북대) 출원 역시 그 권리가 기업에 이전되는 등 특허기술이전 및 사업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.

 

 

□ 많은 전문가들은 올 가을 이후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을 예측하고 있다. 

 

 

□ 특허청 원종혁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장은 “기존 진단법의 정확도(민감도·특이도)와 검출 속도를 높인 기술에 더해, 여러 종의 호흡기 감염 바이러스를 한 번에 검사해 선별하는 감별 진단기술에 대한 특허가 출원될 것으로 전망된다.”고 하면서, 

 

 ◦ “관련 분야 특허출원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뿐만 아니라 주요 감염병 진단기술에 대한 산업·특허동향 분석을 제공하여 우리 기업의 ‘K-방역’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 작성일   2020. 06. 15 10:00:54